“공기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한다. 마찬가지로 신도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한다.”


투명한 용. 착한 사람만 볼 수 있다.

무신론자는 신이 투명해서 안 믿는 게 아닌데 이런 말을 하는 종교인들을 여럿 보았다. 몇몇 무신론자가 "신이 내 눈앞에 나타나기 전까진 믿지 않겠다(난 내 눈앞에 신이 나타나도 신을 믿지 않을 것이다)" 또는 "신이 있다면 보여달라"는 식의 말을 해서 그런지 위와 같은 잘못된 '논리'를 사용하여 신이 있다고 주장하는 글을 보았다.

이 말은 아주 쉽게 반박할 수 있다. 위 '논리'가 옳다면 신뿐만 아니라 투명한 모든 것이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 이를테면 "공기는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한다. 마찬가지로 '투명한 용'도 눈에 보이지 않지만, 존재한다."는 식의 말을 할 수 있다. '투명한 용'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맨 위의 '논리'에 신 대신 '투명한 용'처럼 투명하지만 거의 모든 사람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상상의 존재를 집어넣으면 그 논리가 잘못되었다는 걸 확실하게 알 수 있다.

잠깐 딴 데로 새서, 그런데 무신론자는 눈에 보이는 건 믿을까? 안타깝게도 무신론자는 눈에 보이는 것도 믿지 않는다. 홀로그램이나 신기루처럼 실제로 존재하지 않지만 마치 실제로 존재하는 것처럼 보이는 게 있고, 또 누가 어떤 조작을 한 줄 모르는 상태에서 단순히 눈에 보인다고 그것을 바로 믿어버리는 것은 너무 성급한 행동이다. 아니, 무신론자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눈에 보이는 것도 믿지 않는다면 대체 무엇을 믿는다는 말인가?

맨 위 '논리'를 파헤쳐 보면 무신론자가 무엇을 '믿는' 지 알 수 있으니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자. 공기와 신의 차이점이 뭔 줄 아는가? 투명하고 안 투명하고는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건 바로 증명 여부이다. 공기의 존재는 증명됐다. 반면에 신은? 존재한다는 증거는 거짓으로 판명되고, 증명은 모두 논파 당하고 반증만이 남아있을 뿐이다. 무신론자(과학적 방법론을 사용하는 과학적 회의주의자)는 그것이 눈에 보이건 안 보이건 간에 그것이 확실히 존재한다는 증거 또는 증명이 있어야 그것이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무신론자가 신을 믿지 않는 이유는 그것이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 아니다. 투명한 공기는 존재한다고 증명되었지만 신은 존재한다고 증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신의 존재가 증명되지 않았기에 무신론자는 신의 존재를 믿지 않는 것이니, 이제 유신론자는 공기 타령은 그만하고 신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보여주거나 증명을 하기 바란다. (사실 "신을 보여달라"는 몇몇 무신론자의 말은 정말 신을 보여달라는 뜻 보다는 신의 존재에 대한 증거를 보여달라는 뜻에 더 가깝다.) 무신론자는 증명된 것만 '믿는'다. (여기에서 '믿음'이란 종교처럼 근거 없이 맹목적으로 무언가를 믿는 게 아닌 '어느 것을 사실로 받아들이는 것'을 뜻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iclamo.net BlogIcon 智熏 2008.05.14 08:38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어보셨을지 모르겠는데 세이건의 악령이 출몰하는 세상에 보면 내 차고속의 용이라는 글이 있어요. 좀 비슷한 논지를 쓰는 글인데, 한번 읽어보세요. :)

    http://meiclamo.net/2008/01/the-dragon-in-my-garage/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8.05.15 16:17  수정/삭제

      좋은 글 소개 감사합니다. 칼 세이건이 <악령이 출몰하는 사회>에서 "내 차고 안에 용이 있다"고 한 건 알고 있었지만 그 자세한 내용은 몰랐는데 이렇게 알려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 그러고 보니 차고 안의 용이나 투명드래곤이나 둘다 용이네요. ㅋ

  2. Favicon of http://jeeta.tistory.com BlogIcon jeeta 2008.08.31 21:59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추천하시는거 서핑하다 찾아서 왔는데... 모사이트에 이 글 올리셨었죠? 잘봤었습니다. 그냥 반가움에 댓글을^^;;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8.09.04 21:55  수정/삭제

      "이 글"이란 [무신론자는 눈에 보이는 것도 믿지 않는다] 글을 말하는 건가요? 전 이 글을 다른 곳에 올린 적이 없습니다. 아마 어떤 분이 퍼가신 것 같네요. 어쨌든 제 글을 잘 보셨다는 분을 만나니 저도 반갑습니다. ^^

  3. Favicon of http://jeeta.tistory.com BlogIcon jeeta 2008.09.29 23: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반기련에서 봤는데 누가 펌했나봐요~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8.10.26 03:00  수정/삭제

      반기련에서 검색해봤는데 안 나오네요. 이미 지운것 같군요. 혹시 jeeta님이 나중에 다시 그 글을 본다면 원저자가 글의 복사를 원치 않는다는 덧글을 남겨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4. Favicon of http://noneway.tistory.com BlogIcon 꿈틀꿈틀 2008.12.24 01:57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offree.net/entry/George-Dennis-Carlin 미국인 개그맨이 종교 무용론을 스텐딩 개그형식으로 펼치는 동영상입니다,, 엄.청.납.니.다. !!!
    좀 지난 영상인듯 한데 저는 이제서야 보게 되었네요. 어찌나 통괘하던지,, 못보신 분들 있음,, 꼭!!보삼!! (쿨드리머님은 이미 보셨겠죠?)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8.12.24 11:39  수정/삭제

      이미 봤지만, 그래도 좋은 링크 추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http://gall.dcinside.com/list.php?id=atheism&no=2217 를 보면 괜찮은 글이나 동영상 많이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s://truthway.tistory.com BlogIcon 옳은길 2012.05.10 00:3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유신론자들이 공기에 빗대어 신의 존재를 들먹이는 이유는 무신론자들이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감관에 포착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신의 존재를 '없는 것'으로 치부해 버리기 때문이죠.

    따라서 글쓴이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유신론자들은 공기가 눈에 보이지 않지만 그것이 존재한다는 걸 우리가 확연히 알 수 있듯이 신의 존재 역시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가 그 분의 존재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길이 있다는 걸 말하고자 하는 겁니다.

    "신의 존재가 증명되지 않았기에 무신론자는 신의 존재를 믿지 않는 것이니, 이제 유신론자는 공기 타령은 그만하고 신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보여주거나 증명을 하기 바란다."

    위에서 글쓴이께서는 신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보여주거나 증명을 하기 바란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럼 반대로 저 역시 글쓴이께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증거를 보여주거나 증명을 하기 바란다."라고 요구해도 되나요?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 건, 유신론자들은 신의 존재를 증명해야 되고 뮤신론자들은 유신론자들이 신의 존재를 증명하지 못하면 '자동'적으로 신이 없음을 증명이라도 한 것인양 떠들어 댄다는 겁니다.

    허나, 이렇게 생각해 보세요. 무신론자들 역시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걸 '믿는다'는 사실. 무신론자들이 신의 존재를 부정한다면 그럼 우주와 생명과 정신은 무에서 유로 아무런 이유도 목적도 없이 그저 생성됐다는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못한, 또한 증명할 수 없는 '믿음'을 의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된다는 걸.

    다시 말해서, 유신론자가 신의 존재를 증명해야 하듯이, 무신론자 역시 신의 부재를 증명해야 한다는 말이죠. 정확히 말해서, 무신론자는 신이 없이 이 우주가 아무런 이유와 목적도 없이 그저 생성됐고 진화됐다는 걸 증명해야죠. 그러나 이는 불가능한 일이죠.

  6. Favicon of https://truthway.tistory.com BlogIcon 옳은길 2012.05.10 00:4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신론자들이 이런 난해한 질문을 피할 때 들먹이는 '우연'이라는 단어. 그럼 우연이 도대체 몇 번이나 일어나야 빅뱅 시에 우주상수가(10의 60승 분의 1) 그렇게 정교하게 맞춰질 수 있는 건가요?

    자, 이제 추측해 봅시다. 그런 정교한 힘의 조율을 뒤에서 뒷받침한 '지성'이 있을거라고 예측하는 게 유신론입니다. 반대로 정교한 힘의 조율 따위는 단순한 '우연'일 뿐이라고 억측하는 게 무신론이죠.

    이렇게 같은 입장, 동일 선상에서 바라봐야지, 글쓴이께서는 유신론자들에게만 '증명'(우주의 기원이나 신의 존재와 같은 난제들)을 요구하고 계시네요.

    자, 그럼 위에 제가 제시한 문제에 보다 더 '합리적'으로 설명하는 건 어느 쪽인가요? 유신론인가요, 무신론인가요? 우리 몸안에 100조 개의 세포 각각에는 거대한 우주가 들어 있죠. 그 미세 구조의 우주 속에는 엄청난 양의 정보들이 담겨 있고요. 이 모든 증거들이 가리키는 건 '우연'이 아니라 분명히 '지성'일 겁니다.

    만약 제 논증을 거절하거나 부정하려거든, 글쓴이께서는 "최첨단 슈퍼컴퓨터는 지적인 존재가 만든 게 아니라 우연히 만들어진 거다."라는 식의 억측스러운 논리를 인정하는 셈입니다. 왜냐하면 인체는 슈퍼컴퓨터보다 복잡하며 정교하며 탁월하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