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은 이성, 종교는 감성이라는 잘못된 이분법이 있다. 과학은 이성이 맞지만, 종교는 감성이 아니다. 종교는 비이성(비이성이란 말을 직접적으로 해석하면 ‘이성이 아닌 것’이란 뜻으로 감성도 비이성에 포함될 수 있지만, 여기서 말하는 ‘비이성’은 감성이 포함되지 않는다)이고, 예술이 감성이다.

감성은 무엇인가?
사전에선 감성이 [자극이나 자극의 변화를 느끼는 성질]이라고 나와 있다. 예컨대 ‘그림을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시를 읽고 감동을 하는 것’을 뜻한다. 

감성은 무언가에 감동하는 것이고, 거기서 끝난다. 종교 경전을 보고 감동을 할 수도 있다. 경전을 보고 감동하는 것 딱 여기까지가 감성이다. 그 이상 나아간 것은 감성이 아니다.

(사전에 나오는 감성의 다른 뜻인 [이성(理性)에 대응되는 개념으로, 외계의 대상을 오관(五官)으로 감각하고 지각하여 표상을 형성하는 인간의 인식 능력]은 인간의 다섯 가지 감각(보고, 듣고, 맛보고, 냄새 맡고, 만지고)에 대한 능력을 뜻하므로 우리가 말하는 감성과 아무 관련이 없다.) 

종교는 왜 감성이 아닌가? 
앞서 말한 경전을 보고 감동하는 사례를 보면 종교가 감성인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렇지만, 종교는 감성이 될 수 없다. 종교는 감동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기 때문이다. 종교는 옳고, 그름(윤리 : 다른 신을 믿는 것은 나쁜 일이다) 또는 참, 거짓(사실 : 신이 세상을 창조했다)에 대해서 말한다.

돼지고기 먹는 것을 나쁜 일이라고 믿는 것을 감성이라고 할 수 있는가? 제우스가 번개를 친다고 믿는 것을 감성이라고 할 수 있는가? 종교는 이것들의 주어만 다른 것으로 바뀐 것을 믿는 것이다.

옳고, 그름(윤리)이나 참, 거짓(사실)은 감성이 아니다. 감성은 무엇이 옳거나 참되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종교는 윤리나 사실에 대해 주장하기 때문에 감성이 될 수 없다. 

마치며
근거 없이 맹목적으로 믿는 것을 이성적이지 않다고 해서 감성이라고 부를 순 없다. 또 종교를 믿는 계기가 감동이라고 해서 종교 자체가 감성이 될 순 없다. 영화 「반지의 제왕」을 보고 감동하는 것은 감성이지만, 그것이 사실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비이성이듯이, 종교는 감성이 아니라, 단지 비이성일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imbb12.egloos.com/ BlogIcon 김파랑새 2009.02.25 06:24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 다 동의하는 주장이라, 댓글을 달 일이 없는데 잘 보고 있습니다.

    근데 혹시 디시 무신론갤의 문명 님 맞습니까?

    그리고 이메일 주소 좀 가르쳐 주실 수 있나요?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2.25 03:02  수정/삭제

      개인정보는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정말 저한테 할 말이 있으면 관련 글의 덧글이나 방명록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2.26 00:17  수정/삭제

      엮인글이 쉽게 대답할 질문이 아니라서 나중에 시간이 날때 대답하겠습니다. 하지만, 저도 자세히 모르기 때문에 큰 기대는 안 하시는 게 좋을겁니다.

  2. Strider 2009.03.13 00:06  수정/삭제  댓글쓰기

    쿨드리머님 글 볼때마다 드는 기분
    : 뭔가 하고싶은 말이 있지만 적절한 표현이 생각나지 않아 말 못하고 있을때, 그걸 명쾌하게 대신 이야기 해줘서 속이 확 뚫리는 기분이랄까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__)

    • Favicon of https://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3.19 19:46 신고  수정/삭제

      Strider님, 오랜만입니다. ^^ 제 글을 보고 속이 뚫린다니 정말 기쁩니다. 하지만, 거기서 끝나는 글은 아니길 바랍니다. 생각이 다른 사람을 설득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sh4jx.pe.kr BlogIcon 베땅이 2009.03.24 01:22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랫만에 다시 댓글을 쓰네요.^^
    논쟁을 위함이 아니라 쿨드리머님이 쓰신 것 중에 궁금한 것이 있어 여쭤봅니다.
    어느날 영화를 보고 감동을 받았습니다. 여기까지는 감성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영화를 보고 내 삶에 적용시킬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혹은 이 영화감독이 관객에게 하려고 하는 말이 무엇일까? 등을 생각하면서 교훈으로 삼고 그 영화의 내용을 자신의 삶의 지표로 삼기로 결정했다면 이 과정은 이성의 영역에 들어간다고 생각하시는지요 혹은 감성의 영역에 들어간다고 생각하시는지요?
    만약 이성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종교에서 이와 비슷한 기능들은 이성적인 기능이라고 보시는지요?

    • Favicon of https://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3.25 05:33 신고  수정/삭제

      “영화의 내용을 자신의 삶의 지표로 삼기로 결정했다면 이 과정은 이성의 영역에 들어간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이성의 영역’이 정확히 무슨 뜻입니까? 의미를 분명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단순히 이성이라는 겁니까? 이성을 사용해야 할 영역이란 겁니까?
      일단 뒤의 것으로 받아들이고 대답하겠습니다. 이런 가치관(삶의 지표)의 형성은 당연히 이성을 사용해야 합니다. 그게 정말 옳은지 이성으로 판단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종교에서 이와 비슷한 기능들은 이성적인 기능이라고 보시는지요?”
      무슨 뜻인지 모르겠습니다. 좀 더 자세한 설명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구체적인 예시를 들어 설명하면 이해하기 쉬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