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존재증명 제1원인 반박

『신을 믿지 않는다면, 그럼 세상은 누가 만들었는가?』


유신론자가 무신론자를 이해하지 못하는 이유 대부분이 바로 세상의 '창조' 때문인 것 같다. 유신론자들은 세상이 창조되었다고 생각을 하니 우주의 기원에 대한 무신론자들의 생각이 궁금할 것이다.

이 글에선 유신론자들의 주장을 반박하고, 그 '대안' 곧, '무신론자들의 생각'을 말하겠다. 일단 유신론자들이 내거는 '논리'를 보자.

『모든 것엔 원인이 있으니 그 원인을 끝없이 올라가다 보면 궁극적인 원인, 모든 원인의 원인인 제1원인이 있고, 그 제1원인이 신이다.』


1. 이 주장 스스로 내포하고 있는 오류
다른 걸 볼 필요도 없이 이 주장이 스스로 가진 논리적 오류, 곧 모순을 찾을 수 있겠는가? 아주 간단하다. "모든 것엔 원인이 있으니"와 "원인을 끝없이 올라가다 보면 제1원인이 있고"라는 말이다. 이 둘은 서로 모순된다. 모든 것에 원인이 있다면 그 제1원인(신)이란 것도 모든 것에 포함되므로 원인이 있어야 하지 않는가? 따라서 "모든 것엔 원인이 있다."는 말과 '제1원인'은 서로 공존할 수 없다.

2. 제1원인이 반드시 신인가?
만약 제1원인이 있다고 치자. 그런데 그 제1원인이 신인가? 전지전능하고, 선한 신? 왜 제1원인이 반드시 전지전능하고 선해야 하는가? 그냥 순수한 에너지일 순 없는가? 처음에 움직인 소립자, 뭐 이런 것이 제1원인일 수도 있는데 왜 반드시 그 제1원인이 -우리가 생각하는, 전지전능한- 신이어야 하는가?

3. 그 제1원인은(그 신은) 누가 만들었는가? 
1번의 반박에 대해, 그리고 이 질문에 대해 이런 답변이 나올 것이다. "신은 스스로 존재하는 분이다.", "신은 애초부터 존재했었다." 나는 대답한다. 신이 스스로 존재할 수 있다면 마찬가지로 우주도 스스로 존재하거나 애초부터 존재했을 수 있다. 

4. 원인의 무한 소급이 불가능한가?
'궁극적인 원인'이 나온다는 것은 원인의 무한 소급이 불가능하다는 말이다. 이 '논리'는 원인의 무한 소급이 불가능하다는 전제를 깔았는데 원인의 무한 소급이 불가능하다는 근거는 존재하지 않는다.

영국의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은 우주의 기원을 '신'이라는 빈곤한 상상으로 채워넣은 것을 어느 인도인이 세상은 아주 큰 코끼리의 등에 얹혀 있고, 그 코끼리는 또 아주 큰 거북이의 등에 얹혀 있다고 한 이야기로 비유했다. 그 인도인에게 물어보자. "그 거북이는 무엇에 얹혀 있나?" 유신론자들과 같은 대답이 돌아올 것이다.

맨 위 말을 인터넷에서 접한다면 이 글처럼 쓰면 되겠지만 긴 글을 쓸 상황이 안되거나 일상생활에서 대화 몇 마디 하는 상황이라면 우린 아래의 말 한마디만 해주면 된다.

『그 창조자는 누가 창조했는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day 2009.05.16 12:45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공리는 애초에 '증명'의 대상이 아닙니다. 인간이 가진 가장 근본적인 공리는 한 가지 입니다.

    '신은 존재한다.' 혹은,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 부분은 '증명'할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한 공리를 믿은 채, 수 많은 명제와 증명을 가지고 다른 한 공리를 반박해봤자, 그것은 정말 허망한 소리에 지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아예 출발점이, 즉 공리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라는 공리를 바탕으로 생성된 명제는 오직 같이 공리의 바탕 위에서 생긴 것들에 대해서만 반박할 수 있습니다.

    '신은 존재한다'라는 공리 위에 쌓인 것들에는 애초에 아무 힘이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공리'란 '증명'의 대상이 아닌 '믿음'의 대상입니다. '맞다고 인정'하고 나아가는 것이란 말입니다. 애초에 인간이 가진 공리 자체가 100% 확실하다고 할 수 없는데(증명할 수 없으니) '그저 타당해 보이니' 사용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바탕으로 100% 확실하다고 하는 명제들을 펼쳐나갑니다.

    이것이야 말로 모래 위에 쌓은 집이지요.

    그러나 인간의 한계상 모래 위에 밖에 집을 쌓을 수가 없습니다. 이것이 논리가 가진 근본적인 한계입니다.

    결국 논리도 믿음, 혹은 인정함으로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2. Loveday 2009.05.16 12:48  수정/삭제  댓글쓰기

    1. 제 1원인에 대하여.

    인간이 만든 최고의 논리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그것은 바로 수학입니다. 논리라는 것 자체가 기본적으로 100% 타당한 것을 지향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리고 인간이 최초로 100% 타당하다고 할만한 지식을 가지게 된 것은 유클리드 기하학의 창설 이후지요.

    유클리드는 자신의 책에서 23개의 정의를 먼저 서술하고, 그 후 5개의 공리를 바탕으로 456개의 명제를 이끌어냈습니다.

    5개의 공리는 누가봐도 100% 타당한 것이었습니다. 그것을 가지고만 명제 1을 만듭니다. 그리고 명제 2는 오직 명제 1과 공리 5개만 사용해서 만들지요. 명제 3은 명제 1, 2와 공리 5개만 사용합니다. 이런식으로 한걸음씩 나아가니 100% 확신할 수 있는 지식을 인류가 최초로 가지게 된 것이지요.

    물론 공리5의 증명은 2100년이나 걸렸지만요(사실 공리라고 볼 수 없는 것이었지요). 어쨋든 "인류가 가진 최고의 논리"라고 할 수 있는 수학조차도, 처음에는 공리를 가지고 시작합니다. 공리를 바탕으로 명제를 쌓아가는 것이지요. 말하자면 공리가 제 1원인이지요. 왜냐하면 무(無)에서 유(有)를 만들어낼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쿨드리머님이 범하고 계신 가장 큰 오류가 무엇인지 아십니까? 제 1원인을 부정한다는 것은 인류의 모든 논리를 부정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논리'를 사용하여 논리를 펼쳐나간다는 것은 그 자체가 엄청난 모순이지요. 이해하실 수 있나요?

    • Favicon of https://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5.17 05:35 신고  수정/삭제

      제가 몇 번 토론을 하다 보니 여러 주제로 토론을 하다 보면 시간만 많이 빼앗기고 뭐 하나 제대로 끝맺음이 안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한 가지씩 확실히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1. 제1원인이 어째서 공리와 같은 개념입니까?
      “처음에는 공리를 가지고 시작합니다. 공리를 바탕으로 명제를 쌓아가는 것이지요. 말하자면 공리가 제1원인이지요.”

      공리
      [본래의 특성이나 자명함에 의거하여 이제껏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왔거나 또는 일반적으로 받아들일 만하다고 보이는 증명불가능한 제1원리·규칙·준칙 등을 말한다.]
      (‘제1원인’과 ‘제1원리’는 다른 것입니다.)
      http://enc.daum.net/dic100/contents.do?query1=b02g0432a

      제1원인
      [철학에서 모든 원인의 연쇄가 궁극적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자기창조된 존재(신)를 말하는 용어.]
      http://enc.daum.net/dic100/contents.do?query1=b19j1871a

      공리와 제1원인은 전혀 다른 개념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전에도 나와있다시피 그 뜻이 전혀 다릅니다. 왜 같다고 생각하셨는지 그 근거를 알고 싶습니다.

      이거 끝내면 다른 것도 다 다룰 테니 그 점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 Loveday 2009.05.18 15:15  수정/삭제

      제1원인이 신을 말하는 용어라고 간략하게 말해보지요. 그러면 다음 문장이 말이 되는지 살펴봅시다.

      '신이 존재한다'는 이제껏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왔거나 또는 일반적으로 받아들일 만하다고 보이는 증명불가능한 문제이다.

      혹은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제껏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왔거나 또는 일반적으로 받아들일 만하다고 보이는 증명불가능한 문제이다.

      놀랍게도 잘 맞아떨어지는군요.

      쿨드리머님의 반론은,

      '아버지'의 정의와 '부모'의 정의가 다른데 어찌 같은 개념으로 볼 수 있겠느냐, 하는 것과 같이 억지논리입니다.

      그리고 제1원리와 제1원인은 다른 것이라고 하셨는데... 정말 다르다고 생각하십니까?;

      제1원리란 모든 것의 시작이 되는 원인, 가장 근본적인 원인입니다. 이것을 인류의 탄생이라는 쪽에 적용시켜보면 그것이 곧 제1원인이요, 곧 신입니다.

      제1원리와 제1원인은 근본적으로 같은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다만 제1원인은 존재적인 측면에서 다루고 있는 것일 뿐이지요.

      말하자면 제1원인은 제1원리의 부분집합이라고 할 수 있겠군요.

      실제로 사전에

      공리 : 본래의 특성이나 자명함에 의거하여...(중략)...제1원리,규칙,준칙 등을 말한다(철학에서는 제1원인이라고 한다).

      라고 적혀있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전혀 걱정하지 않습니다. 제가 걱정되는 것은 얼마나 더 쿨드리머님이 억지논리를 펴실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쿨드리머님이 하버드 교수를 대려와도 '신의 존재 유무는 증명할 수 없다'라는 말을 꺽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애초에 증명의 대상이 아니니까요. 결국 신을 믿고 안믿고는 '선택'의 문제이지, 논리적인 근거가 이러하므로 안믿는다, 라는 것 자체가 틀린 것입니다.

      그냥 남자답게 솔직하게 말하십시오. 난 신을 믿기 싫어서 안믿는다, 라고. 난 논리적인 사람이고, 신의 존재는 논리적이지 않기에 안믿는다, 라고 합리화시키는 것은 비겁한 행동입니다.

      신이 존재하는 것? 증명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은 증명하실 수 있나요? 당연히 불가능하겠지요.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되지 않기에 신을 믿는다." 역시 쿨드리머님의 논리와 같은 것입니다.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증명 불가능한데, 어찌 신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믿는지요? 그토록 쿨드리머님이 좋아하는 증명이 안되었는데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cooldreamer.tistory.com BlogIcon CoolDreamer 2009.05.18 17:36 신고  수정/삭제

      “제1원리란 모든 것의 시작이 되는 원인, 가장 근본적인 원인입니다. 이것을 인류의 탄생이라는 쪽에 적용시켜보면 그것이 곧 제1원인이요, 곧 신입니다.”
      이건 제1원리가 아니라 제1원인입니다.

      “공리 : 본래의 특성이나 자명함에 의거하여...(중략)...제1원리,규칙,준칙 등을 말한다(철학에서는 제1원인이라고 한다). 라고 적혀 있다고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습니다.”
      저는 사전을 근거로 들어 제1원리와 제1원인은 전혀 다른 개념이라고 주장했습니다만 님의 반박엔 제대로 된 근거는 안 보이고 “어색하지 않다”는 말만 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님이 보기에 어색하지 않다는 말 대신 왜 “제1원인은 제1원리의 부분집합”인지 그 근거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밖에 합리적인 토론과 별 상관없는 말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상대방에 대한 비난은 자제하고 서로 주장에 대한 합리적인 토론을 하고 싶습니다.

  3. Loveday 2009.05.16 12:51  수정/삭제  댓글쓰기

    쿨드리머님은 나름대로 무신론에 관한 책들을 많이 보셨겠지요. 관련 자료도 많이 찾으시고, 나름대로 이성적인 판단을 내린다고 했겠지요. 그러나 솔직히, 어린애 장난 수준으로 밖에 안보입니다.

    책 한 권 읽고 아는 척 하는 사람이 젤 무서운 사람입니다.

    그러나 '신'의 존재 유무에 대해서는 설령 책 100권을 읽었다고 한들, 아는 척 하는 것은 만용일 뿐입니다.

    신의 존재는 애초의 증명의 대상도 아니고, 할 수도 없는 문제입니다. 마찬가지로 신이 존재하지 않음도 증명할 수 없지요. 그런데 '증명'되지 않았으니 믿지 않는다는 말은 그야말로 모순이지요. 애초에 안되는 것을 안된다고 해서 부정한는 것이니까요.

    수 천년간 아무도 감히 답을 할 수 없었던 문제입니다. 나름대로 답을 찾은 마냥, 지식인 냄새 풍기는 글을 쓰시는 것은, 젊은 시절의 혈기일 수도 있지만, 결국은 어설픈 몸짓에 불과합니다.

    얼마나 많은 철학을 공부해봤고, 얼마나 많은 책들을 읽었는지 모르겠군요. 대충 일반인들이 보기에 굉장히 논리적이고 타당하다고 보일 수 있는 글일지 모르겠으나, 바닥이 뻔히 보이는 논리들일 뿐입니다.

  4. Loveday 2009.05.16 13:04  수정/삭제  댓글쓰기

    2. 제 1원인이 신이라고 치자. 그럼 신은 누가 만들었는가?

    신은 절대자, 즉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최고 위에 군림하는 존재입니다.

    이렇게 '신'이라는 정의를 생각해볼 때, '신의 창조자'를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이미 모순입니다. 왜냐하면 창조자는 창조물보다 위에 군림하는 존재인데, 신의 정의는 이미 최고 위에 군림하는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애초의 질문 자체가 모순이군요.

    쿨드리머님께서 논리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자 하신다면 수학을 빼놓고서는 제대로 알 수 없을 겁니다.

  5. Novocaine 2009.05.25 05:33  수정/삭제  댓글쓰기

    Loveday//
    그럼 러브데이님은 많은 책을 보고 공부를 많이 하셔서 어린애 장난이라느니 책한권 읽고 아는척하는사람이 무섭다느니 하는 말을 하십니까
    그냥 남자답고 솔직하게 말하십시오. 난 신을 안믿는 애들이 싫어서 까는거다 라고. 님은 쿨드리머님보다 한참 많이 안다는 투로 말씀을 하시는데, 역시 증명되지 않았잖습니까? 비겁하긴 누가 비겁한지 모르겠네요

  6. Favicon of https://booktomb.tistory.com BlogIcon 상산구렁이 2017.10.04 11:2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케묵은 싸움이지만, 아직도 이 찝찝하게 끝난 싸움의 결론에 대해 궁금하신 분들은 그냥 나무위키에나 가 보세요. 별기대도 안하고 봤는데 생각보다 정리가 잘 되어 있네요^^ 초심자들도 이해하기도 쉽게 잘 썼고 최신 동향도 짚어주고... 나름 철학도들이 신경써서 열심히 정리한 거 같습니다.
    https://namu.mirror.wiki/w/%EC%A0%9C1%EC%9B%90%EC%9D%B8%EB%A1%A0


    그리고 쥔장님께는 아래 짧은 강연영상 소개해드리고 싶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4x-pvcdLTJg

    조던 피터슨이라는 임상심리학자로 미국에서 매우 핫한 논변가입니다.
    제목은 <Jordan Peterson - Atheist Scientists vs Christian Fundamentalists> 입니다.

    여전히 이런 주제로 공부하고 계시다면 재미있으실 겁니다 ^^